공유 정보 플랫폼

Shared information platform.

홈
공유 정보 플랫폼
'경남형 위기가구 찾기'…전담 조사인력·통합복지플랫폼 마련
2023-01-17 10:16:27 | 관리자 | 12

도, 복지위기가구 발굴·지원대책 수립…생애주기 따른 단계별 지원체계 구축

 

'경남형 위기가구 찾기'…전담 조사인력·통합복지플랫폼 마련

경남도는 복지경남 실현을 위해 촘촘하고 신속하게 위기가구를 찾아 지원하는 '경남형 복지위기가구 발굴·지원 대책'을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대책은 지난해 분야별 현장 전문가와 연구원,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범경남복지 태스크포스(TF)'를 중심으로 복지 사각지대 발굴과 지원과정의 문제점을 면밀하게 진단해 마련했다.

경남도는 도민 생애 주기에 따른 위기요인을 도출하고 그 위기를 방지하기 위해 어떻게 효율적으로 위기를 찾아낼 것인가에 집중해 이번 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아동·청소년, 청년, 중장년, 노인 등 생애주기별로 조사·발굴 단계, 지원대책, 사후관리 분야로 나눠 3대 분야 30개 과제를 단계별로 실현해 약자복지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조사·발굴단계에는 위기가구 찾기 전담인력 배치와 플랫폼을 신규로 구축한다.

위기가구 발굴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시·군의 일선 복지현장에 전담 조사요원 21명을 배치한다.
 

기존 방법으로 찾기 어려운 위기가구나 자립준비청년, 중장년 1인 가구 등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신속히 발굴해 지원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로부터 단전·단수·체납 등 39종의 위기정보를 받아 읍·면·동의 찾아가는 보건복지팀을 통해 이뤄지는 현재 위기가구 발굴에서 질병·채무·고용·체납 위기정보 등 5종의 위기정보를 추가해 위기가구를 더 촘촘히 발굴할 계획이다. 위기가구 찾기 사업과 동시에 위기가구 찾기 플랫폼 개발도 병행한다.집배원, 가스검침원, 건강보험공단 운영센터 요원 등 지역사회 공공인력들이 복지현장에서 도움이 필요한 위기가구를 찾을 경우, 모바일 플랫폼으로 신고하고 도와 시·군이 신속한 조사와 지원을 할 계획이다. 


지원단계에서는 긴급복지 확대와 자립준비청년 취업촉진 및 심리정서지원 멘토단 운영, 법무보호대상자 긴급구호 등을 확대·시행한다.

생애주기별 위기요인을 진단한 결과에 따라 취약계층에게 필요한 지원사업을 분야별로 마련한다.
 

우선 경기침체로 인한 생계곤란이나 위기가구 지원 강화를 위한 긴급복지지원액을 지난해 219억원에서 30억원 증가한 244억원으로 확대한다. 


특히 도내 자립준비청년의 구직의욕을 높이는 자립준비청년 취업촉진 지원사업을 고용노동부 공모사업과 연계해 시행한다.

자립에 어려움을 겪는 자립준비청년의 심리·정서 지원을 위해 퇴직교사와 사회복지사 등이 참여해 지역사회 적응을 돕는 멘토단 운영도 본격 진행한다.

장애정도가 심하지 않아 복지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도내 미수급 가구의 생활실태를 조사해 필요한 복지서비스를 연계 지원하고, 가정밖 청소년이 이용하는 청소년 쉼터에 위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초기 대응을 위한 안전 비상벨 설치지원 사업도 한다.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재정지원을 받아 8개 시·군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법무보호 대상자의 긴급한 생계·주거도 지원한다.

이도완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우리 주변에 경제적 어려움으로 위기상황에 처한 이웃을 정보연계, 민관협력으로 찾아내고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범경남복지 TF는 취약계층에게 더 두터운 복지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목록